척준경이 고려시대 최강 무인이었던 이유

만화 그리고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했던 베르세르크의 가츠. 중국 삼국지의 최강무인이었고, 게임속에서 항상 무력100(max)를 찍고 있는 여포, 그리고 조조의 충신이었던 전위.

이들은 당시 시대에서는 단일무력으로 보면, 최강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고려시대 최강장수로 꼽자면 역시 척준경입니다.

고려시대 당시 우리나라가 여진족에 의해서 끊임없이 공격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그 어떤 장수들보다 먼저 고려를 위해 자신의 몸을 받쳤던 장수중 한명입니다.

그는 고려를 사랑했고, 남자들과의 관계에서도 의리를 중요시 하였습니다. 다만, 정치에 무능하고, 순박하여 이자겸에게 이용당해 빛을 보지 못했습니다.

이 때문에 역사교과서에는 잘 실리지 않는 불행한 인물중에 한명입니다. 그에 대해서 정리해봤습니다.

1) 여진 선봉장을 한방에 참살하다

국경선까지 남진한 여진족들을 정벌하기 위해 고려에서 임간을 파견했다가 임간이 대패하여 군진이 무너졌을 때 당시 중추원별가였던 척준경이 홀로 말을 타고 돌격하여 여진 선봉장을 참살하고 포로로 잡힌 고려군 200명을 구출한 적이 있습니다.


2) 갑옷과 방패만으로 석성을 함락하다

윤관의 여진 정벌 당시, 여진족이 석성에 웅거하여 별무반의 앞길을 가로막자 윤관이 전전긍긍하였습니다. 이에 부관이었던 척준경이 이르기를 '신에게 보졸의 갑옷과 방패하나만 주시면 성문을 열어 보겠나이다' 라고 호언하였습니다. 



척준경이 석성 아래로 가서 갑옷을 입고 방패를 들고 성벽으로 올라가 추장과 장군들을 모조리 참살하고 성문을 열어 고려군이 성을 함락할 수 있었습니다.


3) 국가를 위해서 목숨을 내놓은 충신

윤관과 오연총이 8천의 군사를 이끌고 협곡을 지나다가 5만에 달하는 여진족의 기습에 고려군이 다 무너져 겨우 1000여 명만 남았었고, 오연총도 화살에 맞아 포위된 위급한 상황에 척준경이 즉시 100여기의 병력을 이끌고 지원을 하게 되었습니다. 



척준경의 동생 척준신이 '이길수 없는 상대이므로 쓸데 없는 죽음을 피하자' 라고 하였지만, 척준경은 사내의 의리상을 지키겠다고 소리치며 우뢰와같은 기합과 함께 100여기의 기병과 여진족의 후미를 돌파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척준경은 단숨에 여진족 부관 10여명을 참살하고 적장을 활로 쏘아 거꾸러 뜨렸고, 척준경과 10명의 용사들이 분투하여 최홍정과 이관진을 구원하고 윤관은 목숨을 건지게 되었습니다.

4) 결사대 100명 vs 기병 2만명

여진족 보병과 기병 2만이 영주성 남쪽에 나타나 고려군을 공격할 준비를 한적이 있습니다. 윤관과 임언이 방어만 하려고 하자, 척준경은 단호히 반대하고 결사대 100기를 이끌고 성을 나가 분전하여 적의 선봉장을 참살하고 적들을 패주시키게 되었습니다.


5) 적을 두려워하지 않는 불패의지

척준경이 방어하고 있던 성이 포위되고 군량이 다해가자 지휘를 부관에게 맞기고 척준경은 원군을 부르기 위하여 사졸의 옷으로 갈아입고 홀로 적진을 돌파하여 원군을 부르고 당도하여 원군과 함께 성을 포위하던 여진족들을 격파하게 되었습니다.


6) 인종을 위해 자신을 헌신한 장수
 
1126년 5월, 이자겸이 인종을 시해하려 수백의 사병을 동원하여 궁궐을 공격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한편으로는 인종이 달아날것을 우려하여 자객 다섯명을 어전(왕의 거처)으로 미리 보낸적이 있었죠. 그곳에서 척준경은 자객 5명을 모두 베어버림으로써 인종을 위기에서 구하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