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램블러 트렌드에 맞춰 탄생한 야마하 세 번째 주자 SCR950

바이크 입문자들이라면 어떠한 애마를 선택해야될지 고민이 많을 것입니다. 최근들어 야마하에서 야심작으로 내놓게 된 볼트 시리즈 중 세 번째 주자 SCR950를 내놓게 되었습니다. 최근 트렌드에 맞춘 스크램블러 타입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트렌드에 맞춰 따라가게 되면 주목받을 수 있겠지만 자칫 수가 어긋나게 된다면 외면 받기 쉬울 것입니다.

1. 트렌드에 맞춘 야마하 볼트 SCR950


현재의 스크램블러는 최고의 전성기를 누비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 이유는 아무래도 포장되지 않은 도로를 무법자처럼 달릴 수 있는 스타일을 가지고 있고 멋스러운 외모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죠. 물론 포장도로가 대부분은 현 시대에 어울리지 않을 수 있겠지만 스크램블러가 갖는 요소는 일종의 외적 감성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SCR950은 앞의 드레스코드를 잘 차려 입은 신사같습니다. 기존 볼트 시리즈와 달리 온/오프로드를 겸비한 블록 패턴 신발과 스포크 휠을 신었으며, 포크 손상을 방지하기 위한 포크부츠도 빼먹지 않았죠. 넓게 벌린 핸들 바는 당당한 어깨 라인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시트 아래 좌우로는 SCR950을 새긴 넘버 플레이트를 달았고, 머플러는 위로 바짝 추켜 올리지는 않았으나 각을 비스듬히 올린 일체형 시트를 채용했습니다. 시트높이도 830mm로 나머지 두 볼트 시리즈에 비해 가장 높습니다. 또한, 기존 볼트 시리즈에 비해 체형이 조금 변했는데, 전장은 가장 짧지만 폭이 넓고 휠베이스가 길어졌습니다. 외형만 보더라도 흙 길을 무난하게 달릴 수 있는 무법자 모습으로 변한 것이죠.


최신 전자장비와 고성능 및 고효율로 치장한 21세기의 모터사이클 시장에서 바라본 SCR950은 옛 것의 향기가 묻어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약간은 불편하고 모자란 부분도, 간편하고 직관적인 아날로그 감성을 내놓기 때문에 충분히 매력적입니다.

2. 묵직한 심장을 가진 녀석


바이크의 핵심인 심장은 공랭식 V트윈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시동켠 모습을 곁에서 보게 되면 건조한 고동과 음색 스로틀 그립을 비틂에 따라 묵직하면서도 박력 넘치는 배기음이 달팽이관을 건드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계기반 역시 감성으로 타라는 듯 회전계가 없으며, 후면의 방향지시등은 리어펜더 좌우측에서 리어라이트 좌우로 옮겨놨습니다.


시트에 올라앉은 모습을 보게되면 네이키드 본연의 라이딩 포지션이, 그러면서도 크루징에 불편함 없는 자세가 연출됩니다. 차체 폭은 좁고 자세는 더욱 편안하게 상체를 펼 수 있게 된 것이죠. 무엇보다 초보자들이 처음 접하더라도 라이딩하기에 전혀 무리가 없을 정도 입니다.


무게는 252kg이지만 포지션이 수월하고 차체가 콤팩트하니 부담이 적습니다.

5단 트랜스미션은 충분하며 기어 변속은 부드럽습니다. 아이들링 상태에서의 진동은 상당히 억제했으면서 V트윈의 고동은 살아있기 까지 합니다. 3,000rpm부터 발휘하는 8.1kg*m의 최대토크는 252kg의 차체를 금새 앞으로 밀어내고, 5,500rpm에서 발휘하는 54마력의 최고출력으로 넘겨줘 흐름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급진적이지는 않지만 답답하지도 않은 가속은 느긋한 크루징을 즐기다가도 필요한 순간에 순발력을 발휘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것이죠.

3. 터프하게 변신한 볼트


SCR950만의 특징 중 하나는 바로 볼트 시리즈, 즉 크루저 기반의 스크램블러 라는점입니다. 겉보기에 네이키드와 크게 다를 바 없지만, 시트에 착석을 함과 동시에 주행을 하면서 드러나는 성향은 크루징에 가깝죠. 낮은 스텝과 넓은 핸들 바가 주는 편안함과 개방감이 스크램블러와 크루저의 절묘한 조화를 이룹니다.


휠 사이즈는 전/후륜 19/17인치이며, 서스펜셔은 전륜에 정립식 텔레스코픽과 후륜에 가스식 더블 쇽업소버를 사용하며, 블록 패턴 타이어와의 조화로 적당히 무르고 경쾌한 움직임을 보이게 됩니다.
 


특히 비포장길에서는 더욱 진가를 발휘하게 됩니다. 타이어 패턴 사이로 흘려 보냈던 아스팔트 위의 그립력은 자갈과 흙을 조금 더 움켜 쥐고, 불규칙하게 올라오는 충격과 울렁임은 보다 부드럽게 걸러내죠. 스탠딩 포지션을 취해도 자세가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습니다.


니그립을 적극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차체는 아니지만, 스텝의 위치가 낮아 부담이 적습니다. 초보자도 흙먼지를 날리며 주행하는 스릴을 만끽하기에 좋을것입니다. ABS가 기본으로 적용되는 전/후륜 브레이크는 제동력이 우수하고, 입력에 따라 앞뒤 각각에 반응하는 힘의 균형도 편차가 적어 불안감이 덜한점 또한 장점 입니다.


현재의 트렌드가 스크램블러인 만큼 야마하가 야심차게 내놓은 SCR950이 시장의 패권을 잡을 수 있을지는 조금더 지켜봐야될 것입니다. 가격도 합리적인데다 충분한 클래식의 감성을 갖고 있고, 조작의 부담을 덜어줌으로써 초보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점은 장점이 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