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역사에서 중국의 한국침략속에서 가장 치열하게 싸운 전투

우리나라 한국사를 살펴보게 되면 외세의 침략이 정말 많았습니다. 사실 우리가 아직도 이렇게 존재할 수 있는 이유도 우리 선조들이 목숨걸고 나라를 지켰기 때문입니다.


삼국시대부터 시작해서 조선시대까지 타국의 침략이 있었고, 수 많은 전투가 있었으며, 그중에서 치열하고 대표적인 전투를 정리해봤습니다.


1) 살수대첩 & 안시성 전투


고구려의 수-당 방어전이었던 전투인데요, 6세기 후반 ~ 7세기 중반까지 이뤄진 고구려와 중국 대륙 통일 국가들 간 전쟁입니다.



결과적으로 당나라에 의한 고구려의 패망으로 끝난 전쟁이지만 113만 수나라 대군을 물리치고 수차례에 걸친 당의 침공을 격퇴한 것만으로도 한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전설적인 수성의 역사이기도 합니다.


2) 매소성 & 기벌포 전투


나-당 전쟁은 너무나 유명합니다. 한국사 최초로 중원 통일 왕조인 당나라의 침략을 격퇴한 나-당 전쟁 입니다.



7세기중반 신라는 당나라 대군을 매소성과 기벌포에서 격퇴함으로서 한반도가 당나라에 종속되는걸 막아낼 수 있었습니다.



"일통삼한"의 기치로 고구려와 백제 유민들을 포섭하는 등 이 전쟁에서의 승리 후 서서히일체의식이 성장하여 '통일'신라가 존속될 수 있는 발판이 되었습니다.



이후 신라는 전쟁에 쏟아부었던 국력을 내부에 투입하면서 약 100여년간 태평성대를 구가하게 된 것입니다.


3) 흥화진 전투 & 귀주대첩


여-요 전쟁으로 알려졌으며, 10세기 후반 ~ 11세기 초반 3차례에 걸친 거란의 침공을 막아낸 고려의 대 거란 방어전 입니다.



1차 침입때는 갓서희의 활약으로 막아냈지만 2차때는 통주전투에서 고려군 주력이 전멸당하고 개경이 함락당하게 됩니다.


국왕은 임진왜란때 선조만도 못한 대우를 받으며 몽진하는 등 멸망직전까지 가던 고려는 이후 3차 침입때 전열을 가다듬고 흥화진과 귀주에서 거란군 주력10만명을 깔끔하게 격퇴하게 됩니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승리할 수 있게 됩니다.


4) 여말선초 당시 이성계의 대활약


황건적/원나라 잔당/왜구 등 14세기 당시 동아시아 전체를 혼란에 빠뜨린 세력들과 조우하여 30년 간 전승무패를 신화를 일궈낸 장수가 바로 이성계 입니다.



수십년에 가깝게 원 간섭기와 외부세력의 침략으로 힘들었던 고려가 외세 침략에도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었던건 이성계의 맹활약 덕분이었습니다.


물론 최무선, 최영 장군들도 존재하였습니다. 이성계는 '황산대첩' 하나만으로도 이미 구국의 영웅으로 존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