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카보다 비싼 몸값을 가진 부자들의 애완동물 톱5

오래전부터 귀족들은 자신의 '부'루륵 과시하는 용도로 개나 원숭이, 표범등을 키웠습니다. 이들은 자신이 원하는 동물을 얻기 위해 비싼 돈은 서슴없이 지불하죠. 지금도 과거와 크게 다르진 않습니다. 슈퍼리치들의 돈자랑은 여자, 군사무기등을 넘어 애완동물에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애완동물들은 최고급 슈퍼카나 다이아몬드보다 훨씬 비싼 몸값을 자랑하죠. 어떤 동물들이 있나 한 번 보시죠.

1. 백사자. 1억 5천만원

현재 백사자는 전 세계적으로 약 300마리 정도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자연 상태에서는 거의 찾아볼 수 없으며 종 보존을 위해 인위적으로 '교배'를 시도하고 있지만 잦은 근친으로 건강에 위협을 받고 있어 이마저도 쉽지가 않습니다.



2. 래브라도 리트리버. 1억 7천만원

일반적인 래브라도 리트리버는 평균 96만원 ~ 125만원 사이에서 거래됩니다. 하지만 무려 1억 7천만원에 달하는 래브라도 리트리버가 존재합니다. 2012년 미국 플로리다에 사는 에드가, 니나 오토 부부는 자신처럼 키웠던 반려견 '렌슬럿'이 암으로 죽자 자신의 돈 1억 7천만원을 들여 '복제'에 나선적도 있습니다.


3. 홀스타인 젖소. 13억 5천만원

젖소의 대표적인 품종 중 하나인 '홀스타인 젖소'는 고품질의 '우유'를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 중에서도 '미시(Missy)'라는 이름의 홀스타인 젖소는 캐나다 경매에서 무려 약 13억 5천만원에 낙찰되었습니다.


4. 티베트산 마스티프. 21억원

일명 '사자개'라고도 불리는 티베트산 마스티프는 개 품종에서 가장 비싼 녀석으로 알려져 있죠. 중국에서는 티베트산 마스티프를 기르는 것이 '부'의 상징으로 여겨지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가장 비싸게 팔린 티베트산 마스티프는 약 21억원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5. 말. 23억 6천만원

승마는 중세 유럽에서 왕과 귀족들이 즐겼다고 하여 '왕의 스포츠(Sports of King)'라는 별명을 갖고 있을 정도 입니다. 특히 우수한 품종의 말을 생산하기 위해 철저히 '혈통'을 관리하고 있어 가치가 인정된 말은 수억 원을 호가하기도 하죠. 2006년에는 미국의 한 경매장에서 그린 몽키라는 이름을 가진 경마가 23억 6천만원에 낙찰된 바 있습니다.


▣포스팅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하나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